보도 자료

최고를 향한 열정으로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 섭니다.

LG이노텍, 일본 UV LED 포럼 개최

2018. 06. 28.

■ 27일, 도쿄 트러스트 타워에서 업계 전문가 300여 명 참석

■ 최신 UV LED 기술·제품 동향 및 활용 사례 공유

■ UV LED를 글로벌 시장에 알리며 주도권 확보해 나갈 것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최신 UV LED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UV LED 포럼’을 27일 일본 도쿄 교바시 트러스트 타워에서 개최했다. 학계를 비롯해 가전, 제조설비, 의료 등 현지 업계 전문가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

UV(Ultraviolet rays)LED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첨단 반도체 광원이다. 파장에 따라 세균·바이러스를 없애고, 특수 물질과 화학 반응하는 특성이 있어 물·공기·표면 살균, 의료·바이오, 경화·노광 장치 등에 사용된다.

박종석 사장은 인사말에서 “UV LED는 우리의 삶을 깨끗하고 안전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혁신 제품”이라며 “산업 생태계가 빠르게 확대될 수 있도록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조 강연은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의 히라야마 히데키(Hirayama Hideki)박사가 맡았다. 그는 “UV LED의 고성능화로 공기정화부터 농업, 수지가공, 인쇄까지 그 응용분야는 더욱 넓어지고 있다”며, “UV LED 기술의 지속적인 고효율화를 통해 특히 살균·의료 등 분야에서 수은램프를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도균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박사는 “LG이노텍의 광출력 100밀리와트(mW) UV-C LED는 식중독을 유발하는 살모넬라균을 3.4초만에 99.9% 없애는 등 뛰어난 살균 효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주요 업계 전문가들이 각 산업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는 UV LED 적용 사례를 소개했다.

오구마 쿠미코(Oguma Kumiko) 일본 동경대학교 교수는 UV LED를 이용한 수처리(水處理)기술의 매력과 전망을, 산업용 조명·노광 장비 제조기업인 ORC제작소 이덕 박사는 첨단 전자회로기판의 노광 기술과 UV LED전망을 공유했다.

이어 송준오 LG이노텍 LED사업부장은 LG이노텍 제품과 향후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LG이노텍은 살균용 UV LED 광출력을 세계 최고 수준인 100mW까지 높인데 이어 올해는 150mW, 2019년에는 200mW까지 높여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전시존이 마련됐다. LG이노텍의 광출력 100밀리와트(mW) UV-C LED와 살균 모듈, 경화·노광용, 의료·바이오용 패키지 등 총 10여 종을 선보였다. 특히 정수기, 에어워셔 등 UV LED가 적용된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어 방문객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UV LED의 뛰어난 성능과 폭넓은 활용 분야를 글로벌 시장에 직접 알리며 주도권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본 포럼에 앞서 지난 5월 29일 LG이노텍이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서 개최한 ‘중국 UV LED 포럼’에는 가전, 위생, 의료, 제조설비 등 현지 업계 관계자만 7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바 있다.

 

###

 

사진1) 박종석 LG이노텍 사장이 27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 ‘UV LED 포럼’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2) 박종석 LG이노텍 사장이 27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 ‘UV LED 포럼’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