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자료

최고를 향한 열정으로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 섭니다.

LG이노텍, 美·中 UV LED 시장 동시 공략

2018. 05. 03.

7~9, 북미 최대 UV 박람회 ‘RadTech 2018’ 참가

29, 중국 선전서 ‘UV LED 포럼주최

■ “삶의 질 높이는 UV LED의 가치 제대로 알릴 것”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독보적인 UV LED 경쟁력을 앞세워 미국과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잠재 수요가 가장 큰 두 지역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다.

 

LG이노텍은 오는 7~9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UV 박람회 ‘라드텍(RadTech) 2018’에 참가하고, 29일에는 중국 선전(Shenzhen)에서 UV LED 포럼을 직접 개최한다고 밝혔다.

 

UV(Ultraviolet rays) LED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첨단 반도체 광원이다. 파장에 따라 세균·바이러스를 없애고, 특수 물질과 화학 반응하는 특성이 있어 물·공기·표면 살균, 의료·바이오, 경화·노광 장치 등에 사용된다.

 

‘라드텍 2018’은 100여개 업체가 최신 제품을 선보이고 자외선 기술 및 시장동향에 대한 콘퍼런스가 함께 열리는 UV 업계 주요 행사다. 특히 제조, 인쇄 등 여러 산업에 사용되는 경화용 제품의 비즈니스가 활발히 이뤄진다.

 

LG이노텍은 이번 ‘라드텍 2018’에서 용도에 따라 UV 파장과 광출력을 최적화한 30여종의 LED 패키지를 선보인다. 365~415나노미터(nm) 파장의 UV-A, 305nm UV-B, 278nm UV-C LED 패키지 등 고품질 UV 광원을 바이어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이노텍은 오는 29일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UV LED 포럼을 직접 개최한다. 현지 기업들과의 협력에 속도를 내고 신규 파트너사를 확대 발굴하기 위해서다.

 

LG이노텍은 ‘중국 UV LED 포럼’에서 현지 업계 및 학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UV LED 기술, 응용제품 등 최신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UV LED의 뛰어난 성능과 폭넓은 활용 분야를 중국 시장에 적극 알린다는 방침이다.

 

포럼 행사장에는 UV LED 전시부스도 마련된다. LG이노텍의 세계 최고 광출력 100밀리와트(mW) UV-C LED와 독자 개발한 살균 모듈, 경화·노광용, 의료·바이오용 패키지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한편 이번 중국 포럼에 앞서 LG이노텍이 지난 3월 서울에서 개최한 UV LED 포럼에는 가전, 위생설비, 의료, 제조장비 등 여러 업계 관계자와 대학 및 협회 관계자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UV LED는 우리 일상을 더욱 깨끗하고 안전하게 만들어 삶의 질을 높이는 혁신 제품”이라며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이자 잠재 수요가 큰 미국과 중국에서 UV LED의 가치를 제대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1) LG이노텍 ‘중국 UV LED 포럼’ 개최를 알리는 홍보 포스터

 

사진2) LG이노텍 UV LED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