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자료

최고를 향한 열정으로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 섭니다.

국제전기차충전협회 ‘차린(CharIN)’ 가입

2017. 10. 19.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전기차 충전 방식의 표준화를 주도하는 국제전기차충전협회 ‘차린(CharIN, Charging Interface Initiative e.V.)’에 가입했다. 이 회사 전기차 부품 사업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린’은 우리나라와 북미, 유럽에서 확대되고 있는 ‘콤바인드 충전 시스템(Combined Charging System, CCS)’을 표준으로 개발하는 글로벌 단체다. BMW, 다임러, GM, 폭스바겐 등 주요 완성차 업체부터 보쉬, 콘티넨탈 등 부품회사까지 100여개 기업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LG이노텍은 ‘차린’의 회원사들로부터 충전 표준 개발에 핵심 멤버로 참여해줄 것을 적극 제안 받아 왔다. 이 회사가 보유한 ‘전기차 충전 제어 통신’ 기술과 차량부품 경쟁력을 인정 받아서다.

■ 신기술 대응 및 고객 협력 강화

LG이노텍은 이번 ‘차린’ 가입으로 전기차 충전 관련 신기술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회원사들과 기술 세미나를 통해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개발 방향을 논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LG이노텍은 완성차 업체 및 차량부품 기업들과 협력 분야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차린’에서 활동하는 잠재 고객들에게 기술력과 제품 라인업을 어필해 신규 거래로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LG이노텍의 ‘차린’ 합류는 기존 차량부품 고객들과의 관계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LG이노텍의 해외 주력시장인 미국, 유럽 지역 고객 상당수가 ‘차린’의 ‘콤바인드 충전 시스템’을 표준으로 지지하고 있다.

■ 친환경 전기차 부품 시장 공략 속도

LG이노텍은 충전 표준 개발에 적극 참여하는 한편 친환경 전기차 부품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미 전기차 배터리 관리 및 충전 관련 제품을 양산하며 사업을 확대 나가고 있다.

이 회사는 전기차 충전용 통신 컨트롤러(EVCC), DC-DC 컨버터, 배터리 제어 시스템(BMS) 등 고효율, 고신뢰성 전기차 부품을 글로벌 기업들에 공급하며 기술력과 품질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향후 수년 간 매출로 이어지는 수주 잔고가 전기차 부품에서만 지난해 말 기준 약 1조7,000억원에 이른다.

LG이노텍은 전기차 전용 부품 외에도 20여 종에 이르는 차량부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IT부품사업에서 쌓은 무선통신, 전력변환 등 핵심 기술을 융·복합해 2005년부터 차량 전장 분야로 확대 적용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는 상황에서 충전 표준 대응력은 차량부품 사업의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차린’ 가입으로 기술 변화에 한층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이노텍과 CharIN 로고